‘놀토’ 오마이걸 유아 “문세윤, 꼭 만나고 싶었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그룹 오마이걸 유아가 개그맨 문세윤의 팬을 자청했다. 15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유아는 “‘놀라운 토요일’ 남자 출연자 중 오마이걸이 꼭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다고 들었다”는 MC 붐의 말에 문세윤을 언급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먹방’을 잘 본다. (문세윤이) 방송에서 먹는 걸 보고 실제로 꼭 뵙고 싶었다. 신동엽 선배님 옆자리도 좋지만 처음에 옆에 앉고 싶다고 말씀 드린 분은 문세윤 선배님”이라고 말했다.

유아는 또한 과거 같은 그룹 동료 효정을 통해 박나래의 나래바에 초대 받았으나 소속사 대표의 반대로 가지 못했다고 밝혔다. 박나래는 오마이걸의 소속사 대표를 향해 “애들 아침에 잘 보내겠다”고 영상 편지를 보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유아와 승희에게 “대표님을 모시고 나래바에 와라. 내가 대표님을 맡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