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측 “방탄소년단 일본 싱글 관련 우려 충분히 인지”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빅히트)가 그룹 방탄소년단과 일본 프로듀서 아키모토 야스시의 협업과 관련한 팬들의 우려와 불만에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빅히트는 15일 방탄소년단 팬카페를 통해 “본사는 오는 11월 발매 예정인 일본 싱글 앨범에 대한 팬 여러분들의 우려를 충분히 인지하고 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오니 조금만 기다려 주시기 바랍니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과 아키모토 야스시의 협업을 반대한다는 팬들의 주장에 대한 답변이다. 방탄소년단이 오는 11월 7일 일본에서 발표하는 신곡 ‘버드(Bird)’ 가사를 아키모토 야스시가 쓴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팬들은 아키모토 야스시가 우익 성향인데다가 여성 혐오적인 가사를 쓴 전력이 있다며 양 측의 협업을 반대하고 나섰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