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워서 눈물”…‘현지에서 먹힐까?’ 4인방, 짬뽕 반응에 ‘당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tvN ‘현지에서 먹힐까’ 방송화면

tvN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 편의 이연복 셰프가 야심차게 내놓은 짬뽕에 대한 반응이 좋지 않자 당혹스러워했다.

15일 방송된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 편에서 이연복 셰프는 짬뽕을 개시했다. 이연복 셰프는 자신만만했다. “중국 사람들이 국물 있는 음식을 좋아한다”며 가장 인기 있을 것 같은 메뉴로 짬뽕을 꼽기도 했다.

하지만 반응은 예상 외였다. 어린이 손님들이 짬뽕의 매운 맛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했기 때문이다. 첫 손님으로 왔던 남자 아이는 “매워서 목이 아프다”고 거듭 말하더니 급기야 눈물을 흘리기까지 했다. 또 다른 테이블에 앉은 여자 아이도 매운 맛 때문에 쉽게 짬뽕을 먹지 못했다.

반면 어른들의 반응은 좋았다. 이연복 셰프가 “평가를 하러 온 사람 같다”고 한 남성은 짬뽕 국물을 들이켠 뒤 “맛있다. 괜찮다”며 만족스러워 했다. 남성의 일행 또한 “내 입맛에도 맛있다”고 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