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 유희열 “과거 표창원 실수에 당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대화의 희열’의 MC 유희열(왼쪽)과 게스트로 출연한 표창원. / 사진제공=KBS

가수 유희열이 과거 국회의원 표창원의 실수로 당황했던 일화를 공개한다. 15일 방송되는 KBS2 ‘대화의 희열’에서다.

이날 방송에는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손님으로 나선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앞선 녹화에서 청와대 전 연설비서관 강원국이 “표창원 의원에게 따질 것이 있다”고 말을 꺼냈다. 자신의 책과 관련해 표 의원에게 서운한 점이 있다는 것이다.

이에 질세라 유희열도 표창원 의원과의 민망했던 과거 만남을 털어놨다. 당시 표창원 의원의 웃지 못할 실수로 인해 유희열이 당황스웠던 적이 있다고 했다. 유희열의 고백에 표창원 의원은 “아무 내색을 안 하더라”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내 출연진들을 웃게 만들었다고 한다.

또한 표 의원은 80년대와 90년대, 경찰로서 시위 진압을 해야 했던 경험과 스스로 정치하지 않겠다는 선언을 번복했던 이유, 연쇄살인범으로부터 가족들이 살해협박을 받은 사연 등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대화의 희열’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