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은광 “훈련소 분대장 됐다…윤두준 많이 도와줘”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비투비 서은광. / 사진=서은광 SNS

군 복무 중인 그룹 비투비의 서은광이 자필 편지를 통해 분대장이 됐다고 알렸다.

15일 비투비 공식 SNS를 통해 공개된 자필 편지에서 서은광은 “멜로디(팬클럽)한테 온 인터넷 편지들과 손편지를 읽어보니 다들 잘 지내고 있는 것 같고 우리 비투비 친구, 동생들도 잘 해주고 잘 지내고 있는 것 같아 너무 다행이고 한숨 놓인다”며 “나도 매우 잘 지내고 있다. 생활관 분위기가 아주 좋다”고 밝혔다.

훈련소에서 분대장이 됐다는 소식도 전했다. 그는 “원래 두준 형이 (분대장을) 했어야 하는데 늦게 들어오시는 바람에 (못했다). 두준 형이 많이 도와주고 힘이 돼줘서 아주 감사하다”고 썼다. 서은광과 윤두준은 강원도 화천에 위치한 제 27 보병사단 이기자 부대 신병교육대에서 함께 훈련 받고 있다.

서은광은 “군 생활 열심히 하고 있다”며 “목표가 총 성적 1등해서 사단장 표창장을 받는 것”이라고 밝혔다. 훈련소 안에 비투비의 팬이 있다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난 이렇게 잘 지내고 있으니까 걱정 말고 우리 멜로디들도 잘 지내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길 바란다”고 적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