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W·모모랜드, ‘복면가왕’서 아이돌 감별사로 맹활약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복면가왕’에 출연한 그룹 뉴이스트W JR(위부터), 모모랜드 주이·연우, 홍서범. / 사진제공=MBC

그룹 뉴이스트W JR과 모모랜드의 주이·연우가 오는 16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 판정단으로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 3연승에 성공해 가왕 자리를 지킨 ‘동막골소녀’에 대적하는 새로운 복면 가수들이 등장한다. JR, 주이, 연우 외에도 가수 홍서범이 판정단으로 나서 가요계 신구(新舊) 조화를 보여준다.

JR과 주이, 연우는 아이돌로서의 경험을 활용해 맹활약을 보였다고 한다. “춤을 추는 각이 연습생 시절부터 차근차근 트레이닝을 받은 실력이다”, “음악방송 대기실에서 들어본 목소리다” 등 현역 아이돌다운 추리를 이어갔다.

또한 연우와 주이는 개인기로 모모랜드의 댄스를 준비한 복면 가수와 함께 즉석에서 함께 춤을 추며 현장 분위기를 달궜다.

홍서범 또한 자신의 오랜 연예계 생활을 최대한 활용해 “내가 결혼할 때 함 받으러 왔던 사람 같다”, “다리 모양이 내가 아는 사람이다” 등의 발언으로 재미를 더했다.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