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수향·차은우 “‘강남미인’, 오래 기억될 작품…사랑 감사”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의 배우 임수향(윗줄 왼쪽부터 시계방향), 차은우, 곽동연, 조우리. / 사진제공=JTBC

배우 임수향과 차은우가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종영을 앞두고 “여름 내내 많은 사랑을 주신 시청자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외모 때문에 놀림받던 여성이 성형수술 후 대학에 입학하며 겪는 일을 다룬다. 진짜 아름다움을 찾아가며 사랑을 쟁취하는 내용으로 호평 받았다.

주인공 강미래를 연기한 임수향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저에게는 큰 용기였고 도전이었다. 좋아하던 웹툰의 주인공을 연기하게 된 것은 설렜지만 과연 잘할 수 있을지 두렵고 불안하기도 했다”며 “하지만 미래와 함께 성장하고 행복해지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내가 연기한 미래가 시청자 여러분들의 공감과 응원을 받을 수 있어서 배우로서 굉장히 기쁘고, 감사하다”며 “여름의 좋은 기억들은 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 있을 정도로 즐겁고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 그동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을, 소심하지만 사랑스러운 ‘미래’를, 그리고 ‘임수향’을 사랑해주셔서 감사했다”라는 인사를 전했다.

차가운 성격의 도경석으로 분해 첫 주연작을 무사히 마친 차은우는 “이제는 경석이와 서로 잘 아는 친구가 되었다고 생각했는데 벌써 이별이라니 아쉬운 마음뿐”이라고 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은 제 머릿속에 첫 페이지로 오래오래, 평생 기억될 작품일 것”이라며 “소중하고 행복한 추억과 경험을 갖게 해주신 감독님, 작가님 이하 모든 스태프분들과 모든 배우분들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더불어 “여름 내내 많은 사랑을 전해준 시청자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는 당부를 덧붙였다.

조우리는 타고난 자연미인이지만 마음 속에 끝없는 질투심을 가진 현수아를 연기했다. 그는 “좋은 감독님과 작가님, 스태프분들과 함께하면서 배우로서 많이 성장할 수 있었던 작품이었다. 벌써 종영이라는 게 실감이 안 나고, 정말 많이 그리울 것 같다”며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을 재미있게 봐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끝으로 화학과 조교 연우영을 맡은 곽동연은 “무더운 여름, 무탈하게 촬영을 마쳤다는 점이 가장 감사하다”고 밝혔다. 시청자들이 전해준 큰 사랑 덕분에 더운 날씨에도 기운을 낼 수 있었다면서 “여러분께서 저희 드라마를 통해 느끼신 것들이 마음 한편에 오래 남았으면 좋겠다. 시청자분들께서 보내주신 사랑에 너무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최종회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며 후속으로는 배우 서강준, 이솜 주연의 ‘제3의 매력’이 편성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