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김혜선 “남자친구와 첫 포옹부터 결혼 예감”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개그우먼 김혜선. / 사진제공=MBN

개그우먼 김혜선이 “남자친구와 처음 포옹하자마자 ‘이 사람이다! 이 사람과 결혼할 것 같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김혜선은 15일 방송되는 MBN ‘동치미’에 출연해 올 가을 결혼을 앞두고 있는 독일인 남자친구와의 러브 스토리를 털어놓는다. 이날 방송에는 김혜선 외에도 송진우, 이나, 메멧, 굴사남, 최홍림, 김영희, 한의사 이경제가 출연한다.

앞선 녹화에서 김혜선은 “3년 동안 독일 유학을 떠났을 때 친구의 소개로 지금의 독일인 예비 남편을 만나게 됐다”라며 “독일은 사람들이 시간을 잘 지키는 나라인데 내가 첫 만남에 40분이나 늦었다. 카페에 문을 열고 들어갔는데 ‘곰돌이 푸’처럼 생긴 남자가 반갑게 안아줬다. 첫만남이지만 안기자마자 ‘이 사람이다! 이 사람과는 결혼각’이라고 느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개그 프로그램을 할 당시 나는 터프하고 거친 딸 컨셉트였는데, 남자친구가 (나를) 보더니 너무 귀엽다고 하더라. 또, 남자친구가 이벤트를 좋아한다. 항상 꽃과 편지를 건네고, 커플티 입는 것을 좋아한다. 남자친구를 만나면서 ‘사랑 받고 있구나. 이 남자를 꼭 잡아야겠다’라는 느낌을 받아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혜선은 “실제로는 애교많은 성격”이라며 ‘2단 애교’를 보여 모두를 웃게 만들기도 했다.

‘동치키’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