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진이 그려진다”…‘현지에서 먹힐까?’ 이연복, 짬뽕 개시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 예고. / 사진제공=tvN

중화요리전문가 이연복이 중국에서 짬뽕 장사에 나선다. tvN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을 통해서다.

15일 방송되는 ‘현지에서 먹힐까?’에는 짬뽕을 개시한 현지반점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지난주 현지반점을 개업해 짜장면 장사를 시작한 이연복, 김강우, 허경환, 서은수는 새로운 메뉴로 본토 공략에 나선다.

짬뽕 판매를 앞두고 허경환은 “벌써 매진 그림이 그려진다”고, 이연복 셰프도 “짬뽕이면 매진된 거나 마찬가지”라며 자신감을 뽐냈다. 하지만 막상 짬뽕을 맛본 어린 아이들이 매운 맛에 울음을 터뜨리자 다들 당황하거나 불안해했다고 한다.

또한 엄격한 평가를 위한 ‘현슐랭’ 평가 시스템이 도입돼 긴장감을 몰고 온다. 중국 저명한 요리 고수들이 ‘현지반점’에 깜짝 방문해 맛을 평가하기로 한 것이다. 이연복 셰프팀이 ‘현슐랭’ 평가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