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뮤직] 엑소 찬열X세훈, 기쁜 우리 젊은 날 ‘위 영’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신곡 ‘위 영(We Young)’을 발표한 그룹 엑소 찬열(왼쪽), 세훈.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청춘 영화나 드라마에나 나올 법한 주인공 로망을 바라지만, 진짜 네가 돼야 해(Gotta be the real you) 지금 모습 그대로.”

그룹 엑소 찬열과 세훈이 신곡 ‘위 영(We Young)’으로 전하는 메시지다.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사랑하고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찾길 바란다는 응원을 담은 ‘위 영’이 14일 오후 6시 발매됐다.

‘위 영’은 SM엔터테인먼트와 디지털 음원 공개 채널 ‘스테이션’과 SKT 컬처 브랜드 ‘0’이 합작한 연작 프로젝트 ‘스테이션 영’의 일환으로 발매됐다. 멜로망스와 태연이 함께 부른 ‘페이지 영’, 엑소 백현과 로꼬가 힘을 모은 ‘영(YOUNG)’에 이은 청춘찬가다.

찬열X세훈 ‘위 영’ 뮤직비디오.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노래는 아기자기한 분위기로 완성됐다. 단순한 리듬에 피아노 연주가 더해져 흥겨움을 돋운다. 세훈과 백현은 고난도의 랩 기술을 과시하기보다 멜로디가 더해진 랩으로 이지 리스닝을 가능하게 한다. 후렴구에는 ‘커즈 위 영(Cuz we young)’이 챈트처럼 반복돼 중독성과 전염성을 높인다.

페노메코가 쓴 가사도 눈여겨볼 만 하다. “고민하지 마 그게 뭐든지 / 상관없잖아 네가 어딘지 / 지나치는 것들은 던져 / 귀는 잠깐 닫아도 돼”처럼 과감하고 재기발랄한 표현으로 젊음을 부추기는 동시에 “괜찮은 척은 안 해도 돼” “비 와도 우린 푸른 봄날”과 같은 가사로 위로를 건넨다.

찬열과 세훈은 지난 7월 열린 엑소의 서울 콘서트에서 이 곡을 깜짝 공개해 호응을 얻었다. 당시 무대에서 보여줬던 명랑함은 뮤직비디오에도 고스란히 담겼다. 파스텔톤의 색감과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노래의 밝은 분위기와 보기 좋게 어우러진다.

‘위 영’은 국내 음원사이트뿐만 아니라 아이튠즈, 스포티파이, 애플뮤직, 샤미뮤직 등 해외 사이트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