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섹시 스타 ‘집사부일체’ 등장 예고…멤버들 기대감UP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집사부일체’ LA 편/사진제공=SBS

할리우드 섹시 스타가 SBS ‘집사부일체’ 멤버들의 새로운 친구로 등장한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 LA로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을 초대한 ‘초대자’ 차인표가 멤버들에게 할리우드 배우의 친구가 될 기회를 마련했다.

차인표는 이 배우에 대해 ‘섹시 스타’라는 힌트를 제공했고 멤버들은 기대감에 잔뜩 부풀었다. 멤버들은 메간 폭스, 킴 카다시안, 제니퍼 로렌스 등 저마다의 염원(?)을 담아 ‘새로운 친구’의 정체에 대해 추측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차인표는 “초대자로서 역할은 여기까지다. 할리우드 배우와 친구가 되는 것은 여러분의 몫”이라며 떠날 채비를 했다. 멤버들은 차인표 없이 할리우드 배우와 만나야 한다는 사실에 불안해했다. 양세형은 다급히 차인표를 끌어안으며 “아무 데도 못 가!”라고 말해 차인표의 마음을 일순간 녹였다.

‘할리우드 섹시 스타’이자 멤버들의 ‘새로운 친구’가 될 인물의 정체는 오는 16일 오후 6시 25분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