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평이 추천하는 이 작품] 우연에 기댄 남자, 환승하는 여자…‘너의 결혼식’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텐아시아가 ‘영평(영화평론가협회)이 추천하는 이 작품’이라는 코너를 통해 영화를 소개합니다. 현재 상영 중인 영화나 곧 개봉할 영화를 영화평론가의 날카로운 시선을 담아 선보입니다. [편집자주]

영화 ‘너의 결혼식’ 포스터/사진제공=필름케이,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1990년대를 추억해야 하는 시대가 왔다는 사실에 깜짝 놀랐던 ‘건축학개론’ 이후 좀 덤덤해졌다고 생각했지만, 21세기로 훌쩍 넘어온 ‘너의 결혼식’은 지금, 내, 나이를 반추하게 만든다. ‘건축학개론’이 조금 더 복고적 낭만에 기대고 있어 따뜻했다면 ‘너의 결혼식’은 조금 더 발에 땅을 딛고 있어 쓸쓸한 여운이 조금 더 오래 가는 영화다. 아이들의 서툴고 풋풋한 사랑 이야기는 가슴을 설레게 하고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첫 만남의 설렘과 내 삶의 지루함, 그래서 붙잡고 싶기도 하고 달아나고 싶기도 한 욕망 속에서 사랑은 늘 대치 가능한 어떤 것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첫사랑은 누구나 겪고, 누구나 극복해야 했던 통과의례라는 점에서 영화가 지향하는 감수성은 훨씬 더 공감 가능한 것이 된다.

이석근 감독의 ‘너의 결혼식’이 선물하는 것은 첫사랑의 달콤함만은 아니다. 우리가 사랑이라 믿었던 기억을 소환하고, 첫사랑의 감정을 현재로 환기시킨다. 그리고 우리가 기억하는 첫사랑의 맛이 어땠는지 반추하게 한다. 달고 시고 때론 쓴 첫사랑의 맛은 이제 더 이상 다시 찾게 되지 않는 어린 시절의 불량식품처럼 추억으로 남아있는 건지도 모를 일이다. 그 시절 우리가 기억하는 첫사랑을 통해 우리가 그리워하는 것은 어쩌면 그때의 그 사람이 아니라, 그 시절 내가 느꼈던 감정이라는 사실도 놓치지 않는다. ‘너의 결혼식’은 첫사랑의 끝보다 조금 더 큰 성숙한 사랑을 보여준다. 상대방보다 내 감정이 앞서는 이기적인 첫사랑의 끝, 뒤서긴 했지만 상대방의 감정을 이해하고 인정해주는 순간 그 배려는 더 큰 사랑이 되어 서로에게 보답한다는 것이다.

영화 ‘너의 결혼식’ 스틸/사진제공=필름케이,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너의 결혼식’은 십수 년간의 시간을 두고 자꾸 어긋나는 시간 속에 쌓인 오해 속에서 끝내 서로의 마음을 가지지 못하는 두 사람의 이야기를 담아낸다. 연애를 경험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법한 연애의 시작과 그 과정, 그리고 그 끝을 그리지만 사랑이 끝난 이후의 마음을 들여다보며 ‘너의 결혼식’의 시점은 철저하게 남자 주인공 ‘우연’(김영광)의 시선을 따른다. 성적인 농담과 철없는 남자들의 수다가 이어지는 달뜬 도입부를 지나면, 철없는 고등학생에서 사랑에 아픈 우연을 연기하는 김영광의 얼굴에 묵직한 책임감과 성숙함이 감돌며 그늘이 진다. 이석근 감독은 주인공 우연이 승희(박보영)를 통해 훌쩍 성숙한 한 인간으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품어내면서 환승희라는 여성 캐릭터에서 첫사랑 판타지를 지우고 사람을 담는다. 그리고 색다르게 남자의 성숙 혹은 남자의 성숙한 사랑이라는 다소 불가능해 보이는 판타지를 만들어 낸다.

주인공의 이름에서 ‘환승’과 ‘우연’이라는 이미지를 덧입힌 것도 재미있다. 남자의 순애보는 필연인체 하지만 늘 ‘우연’에 기대어 이어지고, 여자는 계속 달리기 위해 내 앞에 선 버스로 ‘환승’할 준비가 되어 있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첫사랑이 과거인 사람에게 ‘너의 결혼식’은 씁쓸하지만 달콤하게, 첫사랑이 미래인 아이들에게 ‘너의 결혼식’은 슴슴하지만 살짝 새콤하게 느껴질지 모르겠다.

최재훈 (영화평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