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우 “‘라이브’ 시즌2, 다시 해도 재미있을 것 같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배성우/ 사진=아티스트컴퍼니

배우 배성우가 tvN 드라마 ‘라이브’ 시즌2 출연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영화 ‘안시성’의 개봉을 앞둔 배성우를 14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그는 극 중 안시성의 성주 양만춘(조인성) 옆을 지키는 부관 ‘추수지’ 역을 맡았다.

이날 배성우는 영화와 관련된 이야기 뿐 아니라 올해 자신이 출연했던 드라마 ‘라이브’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배성우는 “‘라이브’ 시즌2 제안이 오면 하겠느냐”는 질문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들과 아직까지 연락을 한다. 그만큼 돈독해졌다. 저희끼리 농담반 진담반으로 다시 해도 재미있을 것 같다고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광수랑 ‘라이브’에 대해 얘기하다가 시즌 2를 다른 사람이 하면 섭섭할 것 같다는 얘기도 했다. 작품에 대한 애착이 컸다”며 “출연했던 배우들이 한결같이 ‘라이브를 찍을 때가 제일 즐거웠다’고 하더라. 촬영하면서 서로 사진도 많이 찍고 술자리에서 OST를 틀어 놓고 울기도 했다. 생각하면 행복하다”고 전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