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영국 사로잡았다…유럽 8개국 순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툰. / 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VICTON)이 러시아 모스크바에 이어 영국 런던 공연도 성황리에 마쳤다.

빅톤은 지난 13일(현지시각) 런던에서 ‘빅톤 퍼스트 유럽 투어 2018(VICTON FIRST EUROPE TOUR 2018)’를 열었다. 데뷔곡을 비롯해 최근 발표한 곡까지 다양한 장르의 노래를 부르며 공연장 열기를 끌어올렸다.

뿐만 아니라 빅톤은 오프닝 무대를 마치고, 영국 팬들에게 반가운 인사를 건네며 적극 소통했다. 관객 일부를 무대 위로 초대해 사진을 찍고 노래를 불러주는 등 여러 이벤트도 마련해 호응을 얻었다.

빅톤은 공연을 마치면서 “잊지 못할 감동을 받았다. 가슴 벅차다”고 털어놨다.

이들은 계속해서 유럽의 총 8개 주요 도시를 방문해 콘서트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오는 15일 스페인 마드리드, 16일 이탈리아 밀라노, 18일 프랑스 파리, 20일 오스트리아 빈, 22일 독일 에센, 23일 터키 이스탄불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