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뜬’ 진선규, 영국서 베컴 스타일링 도전…정형돈, “머리에 불붙는 것 아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사진제공=JTBC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의 진선규가 영국 바버 숍에서 축구스타 베컴 스타일링에 도전한다.

오는 16일 오후 9시 방송되는 ‘뭉쳐야 뜬다’에서는 진선규와 친구들의 영국 우정 여행 2탄이 공개된다.   

‘영국 신사’로 탈바꿈하기 위해 영국의 전통 이발소 ‘바버 숍’을 찾은 패키지 팀. 멤버들은 생애 첫 도전에 설레는 마음으로 변신하고 싶은 스타들 검색에 나섰다.   

너도나도 ‘킹스맨’ 스타일링에 도전하는 멤버들 사이에서 진선규는 영국의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 스타일링을 하고 싶다고 선언했다. 영국 이발사는 진선규를 변신시키기 위해 비장의 무기를 꺼내들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별한 도구는 다름아닌 ‘실면도’를 위한 실. 

진선규는 “평소에도 털이 잘 안 나는 편이라 살면서 이런 면도는 해본적도 없다”고 털어놨다. 이후 진선규는 베컴이 되기 위한 인내의 시간을 거쳐야만 했다. 이발사가 귀의 잔털을 제거하기 위해 활활 타는 불을 피웠기 때문. 이를 지켜보던 정형돈은 “머리에 불붙는 것 아니냐”며 걱정스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