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쌈디, 살 떨리는 번지점프 도전…커지는 공포감에 ‘폭풍 후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의 쌈디가 인생의 버킷리스트 중 하나인 번지점프에 도전한다.

1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홀로 여행을 떠난 쌈디의 파란만장한 혼자 놀기가 펼쳐진다. 생애 최초의 혼자 여행을 떠난 만큼 더 버라이어티한 에피소드가 이어질 예정.

최근 가평으로 떠난 쌈디는 혼자 여행의 묘미를 만끽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중 번지점프장을 찾았다. 그는 여러 버킷리스트 중에서도 번지점프가 가장 해보고 싶었다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용기 내 찾아간 번지점프장에서 쌈디는 각서를 쓰고 장비를 착용하면서 점점 두려움을 느끼기 시작했다. 기세등등하게 찾아왔으나 눈앞에 닥친 까마득한 높이에 이루 말할 수 없는 부담감을 느꼈다. 후회와 동시에 폭풍 걱정을 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그런 그의 앞에 평온하고 나긋나긋한 목소리의 사장님이 등장했다. 공포에 떠는 그를 다독이며 마치 한 줄기 빛과도 같은 팁들을 전수했다고 한다. 잔뜩 긴장한 쌈디에게 위로와 격려, 심지어 체념(?)까지 권했다고 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