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둘이 여행은 처음”…’배틀트립’ 신화 김동완X전진, 흥 폭발 서귀포 투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틀트립’ 신화 김동완·전진의 제주도 투어/사진제공=KBS2 ‘배틀트립’

KBS2 ‘배틀트립’에 ‘믿고 보는’ 신화가 출격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배틀트립’에서는 ‘2018 최신판 제주’를 주제로, 제주도 출신의 우주소녀 다영이 스페셜 MC로 나선다. 또한 신화 김동완·전진과 뉴이스트W JR·백호가 여행설계자로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는 신화 김동완과 전진의 제주 여행기가 공개된다. 두 사람은 각자의 이름에서 한 글자씩 차용해 투어명을 ‘완전투어’라고 정하고 서귀포를 중심으로 한 왁자지껄한 흥투어를 예고했다.

무엇보다 믿고 보는 웃음 하드캐리 아이돌 신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다. 20주년을 맞은 신화는 남다른 케미와 뛰어난 예능감을 인정받은 원조 예능돌. 이들이 보여줄 여행 설계가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 가운데 흥 오른 김동완과 전진의 모습이 포착됐다. 식당과 주차장에서 댄스타임을 즐기는 두 사람의 모습이 한껏 신이 나 보인다.

김동완과 전진은 ‘배틀트립’을 통해 20년 만에 처음으로 단둘이 여행을 떠났다. 두 사람은 1초도 조용할 틈이 없는 수다와 어떤 곳이든 스테이지로 만드는 댄스타임으로 20주년 원조 비글돌의 위엄을 드러냈다.

특히 김동완과 전진은 자동차, 식당, 주차장, 길거리, 펍, 카페 등 장소불문하고 터져 나오는 흥을 댄스로 승화했다. 또한 거침없는 디스전(?)과 ‘척 하면 척’ 알아듣는 찰떡 궁합을 넘나들며 포복절도 케미를 보여줬다. 제주 서귀포의 핫플레이스를 배경으로 원조 비글돌의 위엄을 보여줄 신화 김동완·전진의 서귀포 ‘완전투어’에 대한 기대가 높아진다.

‘배틀트립’ 제작진은 “신화 김동완과 전진의 에너지에 제작진까지 덩달아 유쾌한 기운이 폭발하는 촬영이었다. 흥과 예능감으로는 신화는 잠시도 쉬지 않고 열정적이고 웃음이 만발하는 여행을 보여줬다. 서귀포의 히든 스팟과 새로운 핫스팟을 찾아다니느라 분주하게 움직인 김동완·전진의 ‘완전투어’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배틀트립’은 오는 15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