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사유리, “‘카모메 식당’은 설렁탕 같은 영화…계속 생각나”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방구석1열’/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에 출연한 방송인 사유리가 일본 영화 ‘카모메 식당’에 관해 “설렁탕 같은 영화”라고 설명했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방구석1열’의 띵작 매치 코너에서 영화 ‘리틀 포레스트’와 ‘카모메 식당’을 다룬다. 

최근 녹화에는 요리의 미학을 이야기하는 박찬일 셰프와 단골손님 진중권 교수, 엉뚱하고 발랄한 언변의 소유자 사유리가 등장해 다양한 시선으로 ‘음식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사유리는 일본 독립영화로 큰 성공을 거둔 ‘카모메 식당’에 대해 “이 영화를 음식으로 비유하자면 마치 ‘설렁탕’ 같다. 설렁탕은 맵지도 달콤하지도 않지만 먹으면 먹을수록 맛있다. 이 영화 역시 보면 볼수록 재밌고 계속 생각난다”는 소감을 남겼다. 

또한 이날 사유리는 ‘리틀 포레스트’의 일본 원작과 한국 리메이크 작품의 비교를 통해 ‘문화적 차이가 영화에서 어떤 식으로 다르게 표현되었는지’를 이해하기 쉽게 풀어내 출연진들의 공감을 얻었다고 한다.

‘리틀 포레스트’는 임순례 감독의 작품으로 원작인 일본 영화를 한국적으로 재해석해 전 연령층에서 큰 공감을 받은 작품이다. ‘카모메 식당’은 트렌디한 힐링 푸드 영화의 길을 연 작품으로 평가된다.

‘방구석1열’은 14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