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미키, 10월 컴백 확정…’라라라’ 이후 7개월만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위키미키 / 사진제공=판타지오뮤직

그룹 위키미키(유정·도연·수연·엘리·세이·루아·리나·루시) 오는 10월 컴백한다.

위키미키의 소속사 판타지오뮤직은 14일 “위키미키가 현재 앨범 막바지 작업을 진행 중이며 완성도 높은 앨범을 보여드리기 위해 멤버들이 한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위키미키는 지난해 데뷔곡인 ‘아이 돈 라이크 유어 걸프렌드(I don’t like your Girlfriend)’부터 통통 튀는 틴크러쉬 콘셉트와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특히 2017년 데뷔한 신인 걸그룹 중 단일 앨범 최고 판매량을 기록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올해 2월 발매한 두 번째 미니 앨범 ‘Lucky’에서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당당하고 자유분방한 틴크러쉬 매력으로 어필했다. 타이틀곡  ‘라라라(LaLaLa)’는 음악방송 1위 후보에 오르는 등 인기 걸그룹으로 자리매김을 했다. 이번 신보는 ‘라라라‘ 이후 7개월의 공백을 깨고 발표하는 앨범이어서 팬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판타지오뮤직 관계자는 “새 앨범은 기존에 위키미키만의 독보적인 콘셉트인 틴크러쉬와 러블리함을 동시에 보여줄 수 있는 앨범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