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소녀, 일본에 가다…차세대 ‘글로벌 걸그룹’ 입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net ‘GOT YA! 공원소녀’ 방송 화면 캡처

그룹 공원소녀(GWSN)가 일본을 방문해 시민들과 호흡하며 미션을 수행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Mnet ‘GOT YA! 공원소녀’에서는 일본 도쿄로 ‘스탬프 여행’을 떠난 공원소녀의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플레이어 미션’을 포함한 총 10개의 다양한 미션을 갖고 일본으로 떠났다. 시부야 거리를 활보하던 공원소녀는 첫 번째 미션으로 ‘일본 트렌드 포즈로 스티커 사진 찍기’를 택했다.

공원소녀는 수준급 일본어 실력을 자랑하며 시민들과 미션을 완수했다. 이어 ‘번화가에서 공중부양 사진 찍기’ ‘시부야에서 꼭 해봐야 할 것을 직접 묻고 행하라’ ‘GWSN을 찾아 이니셜 단체 인증 샷 찍기’ ‘K팝 매력 3가지 파악하기’ 등 팀워크를 발휘하며 쉴 틈 없이 미션을 수행했다.

데뷔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신인임에도 현지 시민들이 공원소녀를 알아봐 이목을 끌었다. 한 일본 유투버는 실제로 자신의 채널을 통해 공원소녀를 소개했다고 밝혔다.

공원소녀는 지난 5일 데뷔 음반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퍼즐문(Puzzle Moon)’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