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랜드’ 서동주 “父 서세원과 4년 전 연락 끊겨”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라라랜드’에 출연한 서동주(위)와 그의 어머니 서정희. / 사진제공=TV조선

방송인 서정희의 딸 서동주가 아버지인 개그맨 서세원과 4년 전부터 연락이 끊겼다고 말했다. 자세한 이야기는 오는 15일 방송되는 TV조선 ‘꿈꾸는 사람들이 떠난 도시 – 라라랜드’(이하 라라랜드)에서 공개된다.

서동주는 수려한 외모를 갖춘 재원으로 SNS에 공개한 사진으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주목받았다. 최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변호사로 새출발한 그는 ‘라라랜드’를 통해 자신의 일상을 공개한다.

앞선 녹화에서 서동주는 “남들은 내가 ‘엄친딸’인 줄로만 알지만 나는 늘 한 번에 되는 것이 없었다. 대학도 한 번에 붙은 적이 없고 결혼도 실패했다”라고 털어놨다. 4년 만에 이혼을 고백한 이유에 대해서는 “(앞으로) 더 힘든 일도 많을 텐데 (엄마한테) 아기처럼 어리광부리고 싶지 않았다”며 “지금 엄마와 같은 상황에서 홀로서기 중이다. 엄마와 매일 24시간 연락한다”고 말했다. 아버지 서세원과 4년 전 연락이 끊겼다고 한다.

서정희도 ‘라라랜드’ 첫 방송에 출연해 딸의 이혼에 대한 심경을 처음으로 털어놓는다. 그동안 서정희는 다수의 방송에 출연해서도 딸에 관한 이야기는 전혀 하지 않았는데, 딸을 위해 ‘라라랜드’ 출연을 결심했다는 후문이다.

서정희는 “딸이 (이혼) 선택을 잘했다고 생각한다. 나처럼 힘들지 않았으면 좋겠다. 엄마의 이기적인 마음이다”라며 “(이혼 당시) 딸에게 많은 위로를 받았다. 나도 딸이 힘들 때 위안을 주는 좋은 엄마가 되고 싶다”라고 했다.

‘라라랜드’는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