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살인’ 김윤석 “그 동안 형사 캐릭터들 중 가장 마음에 들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윤석이 13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암수살인’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윤석이 그 동안 맡았던 형사 역할들 중 영화 ‘암수살인’의 김형민 형사 역이 가장 마음에 드는 형사 캐릭터라고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암수살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태균 감독과 배우 김윤석, 주지훈이 참석했다.

이날 김윤석은 “‘추적자’ 때 범인과의 싸움을 UFC라고 한다면 주지훈과 한 건 테니스와 같다”고 표현했다. 이어 “접견실에서의 장면은 강력한 서브를 치면 막아내는 듯 테니스를 격렬하게 친 것 같다. 사실 그 속에는 UFC를 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형사물은 영화로 만들기 쉬운 소재기도 하고 시원한 오락물로서 정의가 통쾌하게 이기는 이야기라고 생각했는데, 이 영화를 만나고 그렇게 가지 않아도 훌륭한 영화가 나올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김윤석은 “‘암수살인’의 형사 캐릭터가 그 동안 형사 캐릭터들 중 가장 마음에 들었다. 이런 형사가 주변에 많이 있길 바란다”며 “이 사람의 집념과 끈기가 용광로처럼 끓어오르는 폭발적인 게 아니라 느리더라도 한 발 한 발 나아가는 모습이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실화극. 오는 10월 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