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한별, “유튜브 채널 영상, 저작권 부수입 들어와 신기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임한별,쇼케이스

가수 임한별/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임한별이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 속 몇몇 곡들에 대한 저작권이 (제게) 귀속된다”고 설명했다.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슈피겐홀에서 열린 첫 솔로곡 ‘이별하러 가는 길’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였다.

임한별은 2008년 아이돌 그룹 에이스타일로 데뷔해 2010년 재결성된 그룹 먼데이키즈에 합류해 활동했다. 이후 먼데이키즈에서 탈퇴한 임한별이 솔로 가수로서 처음으로 발매하는 곡이 ‘이별하러 가는 길’이다. 2015년부터는 ‘임한별’이라는 본명을 그대로 사용한 유튜브 채널에 자신이 노래하는 영상을 꾸준히 올려왔다.

임한별은 “몇몇 곡들은 그 곡을 만든 작곡가와 협의가 되면 저작권 수입이 들어오기도 해서 신기했다”고 덧붙였다.

임한별은 “‘좋니”어디에도”마이 웨이’ 등 (대중에게) 인기가 많은 곡들을 직접 불렀다”며 “‘좋니’가 그 중에서도 인기가 많아 조회수가 350만 명 정도 된다. 보는 사람들이 꾸준히 봐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별하러 가는 길’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