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박찬일 셰프, “배우 김태리 ‘손썰미’ 있다” 극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방구석1열’/사진제공=JTBC

JTBC ‘방구석1열’에 출연한 박찬일 셰프가 배우 김태리의 섬세한 연기를 극찬했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방구석1열’의 띵작 매치 코너에서는 영화 ‘리틀 포레스트’와 ‘카모메 식당’을 다룬다. 

최근 ‘방구석 1열’ 녹화에서 글 쓰는 요리사 박찬일 셰프와 진중권 교수, 방송인 사유리가 출연해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찬일 셰프는 ‘리틀 포레스트’에 출연하는 배우 김태리의 연기에 대해 “요리사의 시선에서 음식을 만드는 손 연기를 유심히 봤다. 요리하는 손에서 디테일이 살아있었다. ‘손썰미’가 있다”라며 배우 김태리의 남다른 손 연기를 칭찬했다.

또한 이날 박 셰프는 단골 회원인 진중권 교수와 함께 혼밥의 식문화에 대한 철학적 해석으로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리틀 포레스트’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우생순)’ ‘남쪽으로 튀어’ ‘제보자’ 등을 연출한 임순례 감독의 작품이다. 원작인 일본 영화를 한국적으로 재해석했다. ‘카모메 식당’은 일본 영화로, 트렌디한 힐링 푸드 영화의 길을 연 작품으로 평가된다.

‘방구석1열’은 오는 14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