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살인’ 김태균 감독 “영화 계기로 실제 사건들 환기됐으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태균 감독이 13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암수살인’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김태균 감독이 영화 ‘암수살인’의 연출 의도를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암수살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태균 감독과 배우 김윤석, 주지훈이 참석했다.

이날 김 감독은 “암수살인을 추적하고 있는 한 형사의 열정과 집념 때문”이라고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암수살인’은 부산에서 일어난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한다.

김 감독은 “살인범의 진술에 의존해서 수사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주위에서도 말리지만 형사는 끝까지 사건을 쫓는다”며 “증거가 아니라 살인범에 의해 희생되기 전 (피해자는) 누군가의 엄마이고 딸이었을 사람”이라며 “(그런 피해자를 생각하는) 파수꾼 같은 형사의 모습을 담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 영화 통해 암수살인 좀 더 환기 시키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실화극. 오는 10월 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