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이장우 “軍 생활부터 지금까지 삶의 원동력은 트와이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해피투게더3’ 이장우/ 사진제공=KBS2

배우 이장우가 KBS2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주원, 임시완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또 트와이스의 광팬임을 밝혔다.

13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는 ‘해투동:하나뿐인 내 편 특집’과 자우림, 에이핑크, 러블리즈, 김하온이 출연하는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불멸의 히트곡 가수 특집’ 2부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해투동’ 코너에는 KBS2 새 주말극 ‘하나뿐인 내편’ 팀인 유이, 이장우, 나혜미, 윤진이가 출연해 끈끈한 팀워크와 신선한 예능감을 뽐낼 예정이다.

이장우는 주원, 임시완과의 특별한 군대 인연을 밝혔다. 특히 그는 “주원, 임시완이 내 말 한마디에 꼼짝 못했다”고 말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주원, 임시완은 갓 입대를 한 신병인 반면, 이장우는 상병으로 조교 생활을 하고 있었던 것. 이장우는 “군 행사에서 만났는데 둘 다 긴장해서 얼어 있었다”면서 긴장한 주원과 임시완을 부리나케 움직이게 만든 ‘단 한마디’를 공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이장우는 “군 생활부터 지금까지 내 삶의 원동력은 트와이스”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그는 “군 생활 중 걸그룹 싸인 CD 때문에 중대장과 면담까지 했다”며 뜻밖의 면담 결과를 공개하기도 했다.

제대한 지 6개월 된 이장우는 사회에 완전히 적응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이장우가 던진 철 지난 유행어들에 MC들은 “적응하려면 아직 멀었다”고 일갈해 폭소를 자아냈다.

‘해피투게더3’는 오늘(13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