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배우 장혁, ‘낚시 마스터’로 거듭나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장혁/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

채널A ‘도시어부’에서 장혁이 ‘낚시 마스터’에 등극한다.

13일 방송될 ‘도시어부’에서는 낚시 4일차 만에 알래스카 낚시에 완벽 적응한 게스트 장혁이 ‘낚시 마스터’로 거듭나는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장혁과 도시어부들은 알래스카 마지막 날까지 오로지 ‘낚시’를 위해 새벽부터 항구에 모였다. 다들 피곤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말없이 채비를 들고 나서는 모습에 장혁은 “원양어선 선원이 된 기분이다”라며 스파르타 낚시 스케줄에 적응한 모습을 보였다.

낚시를 시작하자마자 낚시꾼의 눈빛으로 돌변하며 능숙한 캐스팅을 선보이던 장혁. 이를 본 이덕화는 “낚시한다고 까부는 한석규, 김래원 이런 애들 만나면 알래스카 편 못 봤냐고 이야기해”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기세등등해진 장혁은 “제가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고 했잖아요”라고 대답해 현장에는 또 한번 웃음이 터졌다.

‘도시어부’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