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 빅픽처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유준과 한솥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구원/ 사진제공=빅픽처엔터테인먼트

배우 구원이 빅픽처 엔터테인먼트에 새 둥지를 틀었다.

빅픽처 엔터테인먼트는 13일 “배우 구원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구원은 연기 스펙트럼이 넓고 성실성까지 갖춘 배우”라며 “다양한 작품 활동으로 대중과 더 많이 만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전했다. 이로써 구원은 영화 ‘바람’, KBS2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에 출연한 이유준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데뷔작인 영화 ‘전설의 주먹’에서 유준상의 아역으로 출연해 강렬한 인상을 남긴 구원은 충무로의 주목받는 신예로 떠올랐다. 이후 SBS ‘청담동 앨리스’, KBS2 ‘칼과 꽃’ ‘연애의 발견’ 등 안방극장을 통해 시청자를 만났다. 군 제대 이후 MBC ‘전생에 웬수들’을 복귀작으로 선택, 주연으로 활약하며 존재감을 알렸다.

구원은 로맨틱 코미디부터 사극, 액션 등 장르를 가리지 않았다. 부잣집 도련님, 전설의 싸움꾼, 의리의 호위무사, 냉철한 이혼 변호사까지 한정되지 않는 폭 넓은 캐릭터 소화력을 갖췄다는 점이 구원의 가장 큰 무기. 여기에 연극 ‘해 뜨는 날’ ‘아마데우스’ 등에도 출연하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증명했다.

구원과 이유준이 소속된 빅픽처 엔터테인먼트는 fnc엔터테인먼트에서 배우 총괄 매니지먼트 이사를 역임하며 배우 정해인 등을 발굴한 크리에이티브 정진혁 대표가 독립 후 꾸린 종합 엔터사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