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공’ 유재명 “노숙자 역이라 세수 안 해도 분장으로 연결돼”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유재명이 13일 오후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2018 JTBC 드라마페스타 ‘탁구공’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JTBC

배우 유재명이 노숙자 연기에 부담감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2018 JTBC 드라마페스타 첫 번째 작품 ‘탁구공’ 제작발표회가 13일 오후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유재명, 지수와 김상호 PD가 참석했다.

이날 유재명은 핫한 배우라는 칭찬에 “팬들이 해주시는 말씀 중에 ‘유재명 배우는 전작 이미지를 지우는 데 탁월한 능력이 있다’는 말이 기억에 남는다. 배우에게 몰입하고 빠져나오고 몰입하다가 빠져나오고는 당연한 것”이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유재명은 ‘탁구공’에서 아파트 단지 인근 개천 밑에서 생활하는 의문의 노숙자 김득환 역을 연기한다. 그는 “개인적인 소망은 ‘탁구공’ 김득환 캐릭터처럼 자유롭게 유목민 처럼 사는 거라 현장에서 즐거웠다”며 “마음대로 눕고 수염 안 깎아도 됐고 세수를 안 해도 분장으로 연결돼 재밌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내달 결혼을 앞둔 유재명은 “결혼 준비 천천히 잘하고 있다”고 간단하게 결혼 소감을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