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공’ 지수 “고통 속 쾌락 ‘주이상스’, 가장 와 닿은 대사”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지수가 13일 오후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2018 JTBC 드라마페스타 ‘탁구공’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JTBC

배우 지수가 고통 속 쾌락이라는 말이 가장 와닿은 대사라고 밝혔다.

2018 JTBC 드라마페스타 첫 번째 작품 ‘탁구공’ 제작발표회가 13일 오후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유재명, 지수와 김상호 PD가 참석했다.

이날 지수는 ‘탁구공’을 촬영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가 ‘주이상스’라고 밝히며 “극 중 영준이가 철학과 대학생이다. 그래서 보통의 대학생들이 쓰지 않는 말을 하는데 잘 쓰는 말 중에 ‘주이상스’가 있다. 정신분석학에서 나오는 말인데 고통 속에 쾌락이라는 뜻이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이 마사지에 빗대서 설명을 해주셨는데 우리 주변을 잘 돌아보면 고통 중 쾌락이 많은 것 같다. 극 중 영준이도 사랑에 빗대서 나쁜 남자를 만나는 인하에게 그런 말을 쓴다”고 덧붙였다.

지수는 “드라마 촬영이 끝났지만 ‘주이상스’라는 말을 친구들에게도 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탁구공’은 오는 17일 밤 11시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