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장장 4시간 이동X거친 풍랑 속 ‘최대어’ 낚은 어신(漁神)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도시어부’/사진제공=채널A

채널A ‘도시어부’에서는 알래스카 특집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13일 오후 11시 방송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도시어부들은 북태평양에서만 잡힌다는 최고급 어종 ‘Yellow Eye (옐로 아이)’ 낚시에 도전한다. 옐로 아이는 우리나라 다금바리에 버금가는 귀한 어종으로 알래스카 심해에 살고 있어 쉽게 접하기 어려운 물고기다.

배우 장혁과 도시어부들은 ‘옐로 아이’를 낚겠다는 일념 하나로 배를 타고 장장 4시간을 이동하지만 그 곳에서 이제까지와는 또 다른 거친 파도와 마주한다.

낚시를 못 할 수도 있는 상황에서 도시어부들은 “이제야 진짜 알래스카에 온 것 같다”며 무한 긍정 에너지(?)를 뽐낸다. 심지어 알래스카 올해 최대어를 낚는 행운까지 얻으며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고 한다.

거친 바다를 헤치고 알래스카 올해 최대어를 낚은 어신(漁神)의 정체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