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나게 먹자’, 아이유도 처음 본 특급 식재료의 정체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폼나게먹자’/사진제공=SBS

SBS ‘폼나게먹자’가 두 번째 식재료를 찾아 나선다.

오는 14일 방송될 ‘폼나게 먹자’에서는 첫 회 특별 게스트인 아이유가 재출연 약속을 지키며 다시 등장한다. 함께 두 번째 식재료를 찾아나서는 모습이 공개될 예정.

최근 녹화에서 로꼬는 아이유의 등장에 첫 만남과 달리 익숙하고 편안한 모습으로 또래 게스트 아이유를 살뜰히 챙겼다. 촬영 당시, 37도가 넘는 폭염 속에서 로꼬는 아이유를 살뜰히 챙기며 “많이 피곤하신가 보다”라며 재차 컨디션을 물었다. 무거운 짐을 드는 아이유를 도와주기도 했다.

또한 이날 MC들은 이 세상에서 사라질 뻔한 두 번째 식재료를 만나기 위해 충청남도 홍성을 찾았다. ‘팥으로 메주를 쑨다 해도 곧이 듣는다’는 우리나라 속담의 진실을 밝혀 줄 두 번째 식재료는 바로 팥으로 만든 ‘팥장’. 

익숙한 듯 익숙하지 않은 맛과 향으로 출연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팥장은 가장 나이가 어린 아이유부터 MC 라인의 최고 연장자 이경규까지 모두가 처음 보는 식재료였다. 팥장은 거의 사라질 뻔했지만 우리나라 고서의 고증을 통해 복원돼 현재까지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고 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전통장’인 팥장으로 만든 음식 맛을 본 아이유는 그 맛에 푹 빠졌다. 출연자들도 또한 “몸이 부르는 맛” “이거 끝없이 먹겠다”라는 반응을 모였다. 모두 밥 한 공기씩을 싹 다 비웠다는 후문이다.

이밖에도 이번 방송에서는 주 재료외에 함께 즐길 수 있는 다른 식재료를 찾아 충청남도 아산에 방문한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폼나게 먹자’는 오는 14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