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성의 기쁨’ 무릎 꿇은 송하윤, 무슨 일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드라맥스∙MBN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사진제공=드라맥스∙MBN

드라맥스∙MBN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극본 최지연, 연출 김가람)에서 활동 재개를 앞둔 주기쁨(송하윤)이 위기에 처한다.

‘마성의 기쁨’은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 공마성(최진혁)과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 주기쁨의 사랑 이야기다.

13일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서 주기쁨은 무릎을 꿇고 슬픈 표정을 짓고 있다. 그의 신변에 과연 어떤 문제가 생긴 건지, 또한 중국 하이난에서부터 주기쁨에게 문제가 생길 때마다 나타나 그를 도왔던 공마성이 다시 그를 구해줄 수 있을지가 관전포인트다.

아울러 이번 방송에서 주기쁨은 성기준(이호원)이 속한 스타 엔터로부터 전속계약 제안을 받고 고민에 빠진다. 친구 고란주와 함께 술을 마신 후 깊은 고민에 빠졌던 주기쁨은 술기운에 장난스럽게 계약서에 사인까지 해놓은 상황. 과연 기쁨의 연예계 복귀는 순탄하게 이루어질 수 있을까.

‘마성의 기쁨’ 제작진은 “성기준의 복귀 예능인 브레인 퀴즈쇼 녹화에 따라가게 된 주기쁨이 다시 만난 전 소속사 대표 김범수(정수교)의 계략으로 또 한번 위기에 처하게 된다”고 귀띔했다.

‘마성의 기쁨’은 13일 오후 11시 4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