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하 “팬들 사랑에 어울리는 가수 되고 싶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가수 정동하가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첫 정규음반 ‘크로스로드(CROSSROAD)’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정동하가 “팬들이 주시는 사랑에 어울리는 가수가 되려고 한다”고 말했다.

정동하는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음반 ‘크로스로드(CROSSROAD)’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아이돌급 인기를 얻은 비결을 묻자 이렇게 답했다.

이날 정동하는 “정말 과분한 팬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을 늘 한다. 그래서 더 열심히 하려고 하고 팬들에게도 진심으로 다가가려고 한다. 최선을 다해 그분들의 사랑에 어울리는 가수가 되고 싶단 생각을 한다”며 “그게 (인기의) 비결이 아닐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팬들은 너무나 당연히 진심으로 다가오신다. 그분들에게 나도 마음으로 다가가려고 한다. 그게 내 힘의 원천”이라고 덧붙였다.

행사의 진행을 맡은 MC 딩동은 정동하의 팬미팅에서 만난 한 여성 팬의 일화를 전했다. 작고한 친구가 정동하의 팬이었는데, 그 친구 덕분에 자신도 정동하를 좋아하게 됐다는 팬의 이야기였다. 정동하는 “나도 그 분을 기억한다”며 “친구가 하늘나라로 간 뒤, 친구에 대해서 알고 싶어 하는 마음으로 내 음악을 듣다가 팬이 됐다고 하셨다”고 했다.

‘크로스로드’는 정동하가 데뷔 13년 만에 발매하는 정규음반으로 타이틀곡 ‘되돌려 놔줘’와 서브 타이틀곡 ‘내가 잘못했어’를 포함해 모두 11곡이 실린다. 정동하는 음반 절반 이상을 자작곡으로 채워 싱어송라이터로서 입지를 다진다.

음반은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