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美 ‘아메리카 갓 탤런트’ 오프닝 장식..’슈퍼스타 증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2018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후보에 오른 데 이어 ‘아메리카 갓 탤런트’에서 공연을 펼치며 ‘슈퍼스타’의 인기를 증명했다.

방탄소년단은 12일(현지시간) 오후 8시 방송된 미국 NBC의 오디션 프로그램 ‘아메리카 갓 탤런트(America’s Got Talent)’에 출연해 오프닝 축하무대를 장식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새 음반의 타이틀 곡 ‘아이돌(IDOL)’을 불렀다. 역동적인 안무와 빼어난 가창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프로그램 진행을 맡은 모델 겸 방송인 타이라 뱅크스는 방탄소년단의 무대 직후 “전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보이밴드의 히트곡 ‘IDOL’을 봤다”면서 “현재 방탄소년단은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투어 콘서트 중”이라고 설명했다.

같은 날 ‘2018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erican Music Awards)’ 측은 공식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방탄소년단이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FAVORITE SOCIAL ARTIST)’ 부문 후보에 올랐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처음으로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후보에 올랐으며, 한국 가수로는 유일하다. 오는 10월 9일 LA 마이크로소프트 씨어터에서 열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