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하 “13년 만의 첫 정규, 책임감 느껴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가수 정동하가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정규음반 ‘크로스로드(CROSSROAD)’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책임감도 느껴지고 설렙니다.”

13년 만에 첫 정규음반을 내는 가수 정동하의 말이다. 정동하는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음반 ‘크로스로드(CROSSROAD)’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되돌려 놔줘’ 무대를 선보이기에 앞서 이렇게 말했다.

이날 정동하는 “많은 음반을 냈지만 솔로 정규음반을 내는 건 처음이다. ‘1집’이라는 단어 자체가 크게 다가온다. 책임감도 느껴지고 설렌다”며 “언제나 열심히 음반을 만들었지만 이번엔 더욱 최선을 다했다”고 했다.

정동하는 음반에 수록된 11곡 중 6곡을 직접 작사·작곡했다. 작곡가 맷돼지, 홍익인간, 호베 등이 참여해 만든 3곡과 연주곡 2곡 등도 실린다. 쇼케이스 진행을 맡은 MC 딩동은 “알찬 구성”이라고 칭찬했다.

‘되돌려 놔줘’ 무대를 마칠 때까지도 정동하는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가슴이 왜 이렇게 뛰는지 모르겠다”며 “고등학교 1학년 때 첫 무대 때에 섰을 때의 설렘이 느껴진다. 뭔가를 시작하는 순간을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음반은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