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민재, ‘죽어도 좋아’ 출연…생활밀착형 연기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민재/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김민재가 KBS2 새 수목극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에 출연한다.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13일 “김민재가 ‘죽어도 좋아’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촬영에 나선다”고 밝혔다.

‘죽어도 좋아’는 안하무인 ‘백진상’ 팀장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의 오피스 격전기를 담는다. 드라마 ‘김과장’의 프로듀서와 ‘동네변호사 조들호’의 공동 연출을 맡은 이은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김민재는 극 중 제때 승진하고 제때 월급 받고 남들과 ‘때’만 맞춰서 사는 게 목표인 마케팅팀 과장 박유덕 역을 맡는다. 박유덕은 뭐 하나 빼어나게 잘 하는 건 없지만, 쉽게 산적도 없는 평범한 직장인이다. 다 포기 하고 싶지만 사랑하는 아내와 아이들 때문에 참고 버티는 가장 역할로, 김민재 특유의 생활 밀착형 연기를 예고했다.

김민재는 지난해 방송된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에서 악질 형사 캐릭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영화 ‘더 킹’ ‘비밀은 없다’ ‘특종: 량첸살인기’, ‘뷰티 인사이드’ ‘베테랑’과 드라마 ‘추리의 여왕’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