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태원, 뮤지컬 ‘엘리자벳’ 출연 확정…‘대공비 소피’ 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뮤지컬 ‘엘리자벳’ 이태원 프로필/사진제공=EMK뮤지컬컴퍼니

배우 이태원이 뮤지컬 ‘엘리자벳’ 무대에 오른다.

이태원은 오는 11월 17일부터 2019년 2월 10일까지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개최되는 뮤지컬 ‘엘리자벳’에 대공비 소피 역할로 출연한다.

이태원이 연기하는 대공비 소피는 엘리자벳의 남편이자 오스트리아의 황제 프란츠 요제프의 어머니다. 황실에 대한 남다른 책임감과 애정, 의무감으로 황후의 자리를 포기하고 아들을 황제로 즉위시킨 인물이자 엘리자벳과는 끝없이 대립하는 악역이다.

뮤지컬 ‘엘리자벳’에는 이태원 외에도 다수의 뮤지컬 스타들과 아이돌 가수들이 출연한다. ‘엘리자벳’ 역은 옥주현, 김소현, 신영숙, ‘죽음’ 역은 박형식과 정택운이 맡는다. 엘리자벳을 살해하는 역할의 무정부주의자 ‘루케니’ 역할은 이지훈, 강홍석, 박강현이 연기한다.

‘엘리자벳’은 2012년 한국에서 초연된 이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가장 아름다운 황후이자 비극적인 최후를 맞은 엘리자벳을 주인공으로 한다. 엘리자벳과 함께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판타지적 캐릭터인 ‘죽음(Der Tod)’이 또 다른 주인공으로 등장해 예측을 뛰어넘는 비극적인 이야기를 보여준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