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 차기작은 부부 이야기…하하♥별 집중취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 혼자 산다’ 기안84/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의 기안84가 하하·별 부부의 러브스토리를 집중취재 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차기작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기안84의 모습이 펼쳐진다.

기안84는 부부를 소재로 한 차기작을 구상하고 있다. 주변에 있는 부부들을 찾아 밀착 취재를 감행(?)한다. 취재원들을 위해 민물장어까지 준비한 기안84는 자신과의 인터뷰 때문에 가정불화가 생기지 않을지 걱정한다. 과연 그가 부부들에게 어떤 심오한 물음을 던진 것인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기안84는 무한도전 릴레이툰 특집으로 인연을 맺은 하하와 별 부부를 찾는다. 두 사람은 이제 어엿한 7년차 부부임에도 신혼 같은 다정함을 자랑했다고. 자칫 민감할 수 있는 질문에도 변함없는 달달한 분위기를 유지하며 현명한 답변을 제시해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의 면모를 톡톡히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하하는 “싸운다기 보다 얘기를 듣는다. 웬만하면 고은이 말이 다 맞다”며 내 바보의 면모를 보인다. ‘어떻게 아직도 친구처럼 사이가 좋냐’라는 질문에 별은 “우리는 한 번도 불타오르고 뜨거웠던 적이 없어서”라고 폭탄 발언을 해 인터뷰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차기작 준비에 매진하고 있는 기안84의 일상과 하하·별 부부의 파란만장한 러브스토리는 1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