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금이 보고있다’ 권유리→이민혁, 첫 대본 현장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예능 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사진제공=MBC

MBC 예능 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연출 선혜윤 오미경)의 첫 대본리딩 현장이 13일 공개됐다.

최근 상암 MBC에서 열린 ‘대장금이 보고있다’ 대본리딩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선혜윤, 오미경 PD와 박은정, 최우주 작가를 비롯해 신동욱, 권유리, 이열음, 김현준, 이민혁, 정이랑, 김기리 등 주요배우들이 참석했다.

이날 선혜윤 PD는 “웃음 폭탄이란 무엇인지, 진정한 먹방이란 무엇인지 지금 여기 계신 배우 분들과 함께 만들어 가보고 싶다. 지금 이 설렘의 감정이 끝까지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산해 역을 맡은 배우 신동욱은 “이 드라마가 끝날 때 즈음 시청자들이 더 많이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이 되도록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복승아 역을 맡은 권유리는 “대본을 받아보니 제작진 분들을 믿고 더 즐겁고 신나게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짧은 시간이 아닌 만큼 모두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편의점 미스터리 단골손님 역의 이민혁은 “군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이 될 거 같은데, 즐겁게 열심히 하겠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본격적인 대본리딩에 들어가자 극중 초능력 삼남매 역할을 맡은 신동욱과 이열음, 김현준은 아웅다웅하며 ‘현실 남매’ 케미를 보여줬다. 권유리는 분투하는 신입사원의 모습을 현실감 있게 표현했다. 정이랑과 김기리는 매력적인 감초역할로, 대사가 나올 때마다 현장에는 폭소가 끊이지 않았다고 한다.

‘대장금이 보고있다’는 오로지 먹는 게 낙이고, 먹기 위해 사는 삼남매의 로맨스와 먹방을 담는다. 지난해 화제의 예능 드라마 ‘보그맘’을 제작했던 선혜윤 PD와 박은정, 최우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오는 10월 11일부터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