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열음, 드라마스페셜 ‘엄마의 세 번째 결혼’ 주연 확정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열음/사진제공=열음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열음이 KBS2 드라마스페셜 ‘엄마의 세 번째 결혼’에 출연한다.

이열음이 주연으로 출연하는 드라마스페셜 ‘엄마의 세 번째 결혼’은 딸의 마음은 꿰뚫고 있다고 생각했던 엄마와 엄마의 마음을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딸의 이야기를 담는다. 이열음은 극 중 철 없는 엄마 덕에 일찌감치 철이 들어버린 사회복지학과 대학생 ‘오은수’ 역을 맡는다.

이열음이 연기할 오은수는 철 없는 엄마처럼은 살지 않겠다고 결심한 뒤 크게 손이 가지 않는 딸 노릇을 해온 인물. 세 번의 파혼과 두 번의 이혼을 겪은 것도 모자라 또 다시 결혼을 하겠다고 선언한 엄마와의 전쟁을 시작한다.

이열음은 이번 작품에서 엄마 앞에서는 까칠하기 그지 없지만 노인 복지관에서는 그 누구보다 살갑고 정이 많은 모습을 표현한다. 목표한 남자 앞에서 나타나는 연애 허당 매력도 예고했다.

이열음은 OCN ‘애간장’에서 엄친딸 한지수 역을 맡아 활약했다. 이 외에도 ‘몬스터’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가족을 지켜라’ ‘이혼 변호사는 연애중’ ‘고교처세왕’ 등에도 출연했다.

드라마스페셜 ‘엄마의 세 번째 결혼’은 오는 11월 중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