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변장부터 감시까지…비밀요원의 24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내 뒤에 테리우스’/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극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에서 전설의 요원 김본(소지섭)의 수상한 일상을 공개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첩보 협업을 그린 드라마다.

소지섭은 극 중 세상으로부터 자취를 감춘 전설의 블랙요원 김본 역을 맡았다. 김본(소지섭)은 3년 전 작전 실패와 함께 사랑하는 연인을 잃고 내부 첩자 혐의까지 받은 사연담긴 인물. 이후 거대 음모의 배후를 추적해나간다.

13일 공개된 사진에는 코드명 테리우스로 불리는 전직 NIS(국정원) ‘레전드’ 요원 김본의 비밀스러운 일상이 담겨있다. 차가워보이는 정장 차림부터 건물 청소부 변장까지 변화무쌍한 모습이다. 건물 옥상에서 망원경을 들고 어딘가를 관찰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평범한 일상으로의 회귀를 거부하고 오직 계획과 실행만으로 무미건조한 삶을 사는 김본. 그가 세상과 단절까지 하면서 주시하고 있는 것은 누구일까.

 소지섭은 ‘내 뒤에 테리우스’로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오는 27일 2시간 연속 방송으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