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 日 첫 정규앨범 ‘BDZ’ 오리콘 정상 “트둥이 파워”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트와이스가 일본 첫 정규앨범으로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트와이스가 지난 12일 공개한 일본 정규 1집 ‘BDZ’는 발매 당일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서 8만 9721포인트로 1위를 차지했다. 또 선주문량도 26만 4000여장에 달하며 현지서 ‘5연속 인기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BDZ’는 12일 일본을 비롯해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태국, 베트남 등 해외 7개 지역 아이튠즈 앨범차트 1위에 올랐고 선공개한 ‘BDZ’를 비롯한 수록곡들은 12일 오후 4시 기준 일본 라인뮤직 톱100차트서 1위부터 11위까지 줄세우기를 하는 위용을 과시했다.

‘BDZ’에는 박진영이 작사, 작곡한 타이틀곡 ‘BDZ’와 트와이스가 일본서 지금까지 발매해 온 세 싱글 타이틀곡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 ‘캔디 팝(Candy Pop)’, ‘웨이크 미 업(Wake Me Up)’, 또 싱글 2집 ‘캔디 팝’ 수록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브랜드 뉴 걸(BRAND NEW GIRL)’, 트와이스가 현지서 부른 첫 영화 주제가이자 잭슨 5의 원곡을 커버해 화제를 모은 ‘아이 원트 유 백(I WANT YOU BACK)’, 그리고 발라드 넘버와 업템포 장르의 다채로운 신곡 ‘L.O.V.E’, ‘Wishing’, ‘Say it again’, ‘Be as ONE’까지 총 10트랙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BDZ’는 ‘불도저’의 약자로 ‘눈앞의 큰 벽도 ‘불도저’처럼 부숴 나가며 앞으로 나아가자’는 의미를 담았다. 박진영은 “‘BDZ’는 원스와 트와이스가 함께 부를 수 있는 응원송을 만들고 싶어 탄생하게 된 곡”이라는 소개와 함께 “원스분들은 듀엣곡이라 생각하시고 같이 신나게 불러달라. 안무도 같이 해 주시고”라며 호응을 당부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정식 음반 발매에 앞서 지난달 17일 음원과 뮤직비디오가 선공개 됐는데 음원은 현지 라인뮤직 톱100차트에 1위에 올랐다. 또 MV는 마치 한편의 영화 같은 스토리와 함께 사랑스러운 ‘여전사’로 변신한 트와이스의 매력을 담아 사랑받고 있다.

앞서 트와이스는 지난해 6월 데뷔 베스트앨범 ‘#TWICE’, 10월 첫 싱글 ‘원 모어 타임’, 올해 2월 싱글 2집 ‘캔디 팝’으로 일본 레코드협회로부터 3연속 플래티넘 인증을 획득했고, 싱글 3집 ‘웨이크 미 업’으로 해외 여성 아티스트 싱글 중 최초로 더블 플래티넘 인증을 받았다.

또 지난 2월 제32회 일본 골드디스크 대상에서는 신인 아티스트로는 최초로 5관왕을 석권했으며 현지 데뷔 불과 8개월여 만에 앨범 출고량 100만장을 돌파하는 파워를 과시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