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신성 출신 정윤학, ‘운명과 분노’ 캐스팅…이민정·주상욱과 호흡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윤학/사진제공=호박덩쿨

그룹 초신성 출신 배우 윤학이 SBS 새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에 합류한다.

소속사 호박덩쿨은 4일 윤학이 ‘운명과 분노’에서 강의건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운명과 분노’는 운명적 사랑과 엇갈린 분노 속에 선 네 남녀의 처절한 사랑을 현실적으로 그려낸 격정 멜로드라마다. 배우 이민정과 주상욱이 주연으로 출연한다.

윤학은 극 중 구해라(이민정 분)의 친구 강선영(정수영 분)의 동생 강의건 역을 맡았다. 그는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진 부산 상남자로 매력을 뽐낸다. 또한 극 중 누나와 누나친구인 배우 정수영, 이민정과 케미는 물론 태정민 역의 리지와 티격태격 러브라인도 선보일 예정이다.

윤학은 SBS ‘싸인’, MBC 드라마넷 ‘나의 유감스러운 남자친구’, 일본 드라마인 NHK ‘사랑하는 김치’, BS스카파 ‘바운사’, 일본 영화 ‘너에게 러브송’ ‘우리들의 애프터스쿨’ ‘세상의 끝에서’, TBS 영화 ‘무화과의 숲’ 등 한일 양국의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탄탄한 내공을 쌓아왔다. ‘운명과 분노’에서 그가 보여줄 새로운 모습이 기대를 모은다.

‘운명과 분노’는 오는 12월 방영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