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공화국, 데뷔 5년만 활동 무기한 중단 “30일 마지막 콘서트”

[텐아시아=우빈 기자]

소년공화국/사진제공=유니버설뮤직

그룹 소년공화국(원준, 선우, 성준, 민수, 수웅)이 데뷔 5년여 만에 활동을 중단한다.

소년공화국은 지난 12일 공식 팬카페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활동 중단을 알렸다.

소년공화국 측은 “오랜 시간동안 소년공화국의 컴백을 기다려주시고 응원해주신 로열패밀리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오랜 고민 끝에 소년공화국 멤버들과 회사는 그룹 활동을 무기한 중단하는 것으로 협의했습니다”며 “이로 인해 그룹으로서 로열패밀리에게 마지막 인사를 드리기 위해 라이브를 진행하려고 합니다. 마지막까지 로열패밀리의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는 글과 ‘THE END…and’라는 문구로 마지막 콘서트를 안내했다.

소년공화국의 마지막 라이브 공연 ‘The Last live-The End..and’는 오는 30일 오후 7시 서울 KT&G 상상마당에서 무료로 열린다. 공식 팬카페를 통해 선착순으로  신청할 수 있다.

소년공화국은 2013년 6월 ‘전화해 집에’로 데뷔했다. 지난 2월 종영한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에 출연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