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시성’ 조인성 “양만춘, 자유로운 사람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조인성,안시성

배우 조인성이 12일 오후 서울 이촌동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안시성’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안시성’의 조인성이 지금껏 본 적 없는 장군의 모습으로 ‘양만춘’ 캐릭터를 완성했다.

12일 오후 서울 이촌동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안시성’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엄태구, 김설현, 박병은, 김광식 감독이 참석했다.

조인성은 극 중 안시성 수장 양만춘 역을 맡았다. 기존에 여러 드라마나 영화에서 보여지던 장군의 모습과는 사뭇 다르다. 그는 “내가 할 수 있는 장군상은 어떤 걸까에서 출발했다”라며 “범상치 않은 인물을 만들려면 무엇이 필요할까 생각하다가 자유로운 사람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양만춘이 반역자로 몰리면서 싸웠던 인물인만큼 야망을 내려놓고 기본에 충실하는 그런 캐릭터로 잡기 시작했다. 그러다보니 소통하는 성주의 모습이 나왔다”고 말했다.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간의 안시성 전투를 담은 액션블록버스터다. 오는 19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