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김제동’ 김제동 “나는 설명자 아닌 전달자…더 나은 내일 되길”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방송인 김제동이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한 카페에서 열린 KBS1 ‘오늘밤 김제동’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오늘밤 김제동’의 MC 김제동과 제작진이 2회 방송 후 프로그램에 대한 설명회를 가졌다. 많은 사람들이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단호한 태도를 취했고 설명이 아니라 전달을 강조했다.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이 되고 젊은 층부터 중장년층까지 시사를 좀 더 쉽게 이해하고 그날의 이슈에 공감한다면 그걸로 족하다는 것이다.

KBS1 시사 프로그램 ‘오늘밤 김제동’ 기자간담회가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한 카페에서 열렸다. 김제동, 정병권 CP, 강윤기PD, 김범수 PD가 참석했다.

‘오늘밤 김제동’은 시민들의 눈높이에서 오늘의 이슈를 쉽고 재밌게 풀어나가는 색다른 포맷의 시사 토크쇼 프로그램이다.

강윤기 PD는 김제동을 시사 프로그램의 MC로 섭외한 이유로 소통과 공감을 꼽았다. 강PD는 “이슈를 전달하는 공급자 중심의 프로그램이 아니라 소비하는 사람들이 공감하고 그들의 눈높이에 맞추는 소통하고 공감하는 적합한 진행자가 누굴까 생각했다. 두말할 것 없이 김제동 씨가 아주 적합한 분이라는 생각에 섭외했다. 그 외에는 다른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김제동은 “사실 나는 시민들의 눈높이가 전문가들의 시선보다 이하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 전해 듣는 뉴스가 아니라 우리의 이야기를 전해주는 창구가 하나쯤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시청자는 뉴스의 소비자가 아니고 뉴스의 공급자다. 우리가 살아온 이야기를 할 수 있는 프로그램, 우리의 목소리를 프로그램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고민을 하다 MC를 수락했다”고 말했다.

정병권 CP(왼쪽부터), 김범수PD ,방송인 김제동 ,강윤기PD가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한 카페에서 열린 KBS1 ‘오늘밤 김제동’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오늘밤 김제동’은 10일 첫방송을 시작으로 2회까지 방송됐다. 강PD는 1회에 비해 0.1% 떨어진 2회의 시청률을 언급하며 “사실 우리끼리는 성과가 좋았다고 평가했다. 한국-칠레 축구 때문에 다들 시청률이 절반이 떨어졌는데 우리만 하락폭이 거의 없었다”며 “데일리 시사 프로그램이라 개선할 점이 있을 텐데 그 점은 계속해서 보완해 나갈 것이다. 젊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어내고 또 소통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면 시청률은 자연스럽게 따라 올 거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제동은 “솔직히 시청률이 크게 오를 큰 사건이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 나는 진행을 할 뿐이고 이슈에 대해서는 프로그램에 나와주신 전문가 혹은 정치인들이 분발해주시면 된다. 나는 그날의 이슈를 잘 전달하는 역할이다. 그리고 잘 물어보는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오늘밤 김제동’은 방송 전부터 김제동의 KBS 복귀작으로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김제동은 “복귀라고 하기 보다는 오랜만에 하는 KBS 방송이라 하고 싶다”며 “섭외라는 것은 서로의 필요에 의해 하는 것이기 때문에 섭외를 하고 안 하고는 제작진 고유의 권한이다. 그것은 제작진의 몫이다. 다만 내가 KBS에서 데뷔했기 때문에 방송국에 올 때마다 감회가 새롭다. 전과 달라진 KBS와 그때 익숙했던 것이 보이지 않는다는 생각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방송인 김제동이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한 카페에서 열린 KBS1 ‘오늘밤 김제동’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일각에서는 김제동이 정치적 성향을 드러내 왔기에 시사 프로그램을 진행에 무리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제동은 “뉴스라면 우편향도 안되고 좌편향도 안된다.  기계적 중립 역시 안된다. 저쪽에서 보면 이쪽이 편향됐고 이쪽에서 보면 저쪽이 편향됐다. 중립을 지키면 이것도 저것도 아니라고 욕을 먹는다. 그래서 길게 얘기할 것도 없이 앞으로 지켜봐 주시면 될 것 같다. 저는 설명자가 아닌 전달자이기 때문에 여러 의견들을 잘 반영하겠다”고 단호하게 표현했다.

이어 “또 다른 분들은 혹시 내가 진행 중 돌발 발언을 하지 않을까 우려하시는데 나는 질문자의 역할이라 그런 점은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다. 자세한 이야기는 강승화 아나운서와 패널로 오는 전문가 또는 의원들이 하기 때문에 초점을 흐리지 않도록 진행자로서 노력을 하겠다”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강PD는 “‘오늘밤 김제동’은 뉴스와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독자적인 프로그램이다. 그날 일어나는 이슈 중 되짚어 볼 필요가 있는 이슈들, 뉴스가 놓친 것들, 오늘보다 내일이 더 중요해질 뉴스를 시청자들이 더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만든다. PD들이 만든다고 해서 특별한 차이가 있진 않겠지만 우리가 놓치고 있는 것이 있는 것이 아닌지 살피면서 만들고자 한다”며 “지난 10년 간 얼마나 많은 시청자들이 KBS를 통해 이해하고 전달받았냐고 물어보면 할 말이 없다. 많은 시청자들이 믿고 KBS를 통해 세상 돌아가는 걸 이해하고 전달받았으면 좋겠다. 그리고 그 역할을 ‘오늘밤 김제동’이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제동은 “이 프로그램이 하기 전에 논란이 많았다. 뉴스는 뉴스대로, 이런 형식의 프로그램은 이런 형식대로 잘 돼 전달받는 사람들과 훗날의 후배들에게도 좋은 프로그램으로 남았으면 좋겠다”며 “내가 제작진에게 하는 말이 ‘일기처럼 따뜻하게, 밤 라디오 같은 프로그램을 만들자’다. ‘오늘밤 김제동’을 보고 난 다음 안부를 묻고 잘 주무시라고 말할 수 있는 방송이 됐으면 한다”고 했다.

‘오늘밤 김제동’은 매주 월~목요일 밤 11시 3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