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최수종X유이, 믿고 보는 父女 조합… KBS 주말극 명성 잇는다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유이(왼쪽), 최수종이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KBS2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하나뿐인 내편’이 KBS 주말극의 명성을 이어간다. 지구가 깨진다고 해도 내 편이 돼줄 거라는 단 한 사람. 그 사람의 사랑이 용기도 주고 희망도 준다.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내편’이라는 키워드와 공감 스토리로 재미와 감동, 웃음과 눈물이 녹아있는 드라마를 그리겠다는 각오다.

KBS2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제작발표회가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최수종, 유이, 이장우, 윤진이, 나혜미, 박성훈, 정은우와 홍석구PD가 참석했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이야기다. ‘미우나 고우나’ ‘천만번 사랑해’ ‘내사랑 내곁에’ ‘오자룡이 간다’ ‘불어라 미풍아’ 등을 집필한 김사경 작가와 ‘매리는 외박중’ ‘힘내요, 미스터 김’ ‘골든크로스’ ‘완벽한 아내’ ‘란제리 소녀시대’ 등을 연출한 홍석구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연출을 맡은 홍석구 PD는 “잠을 못 이룰 정도로 힘들게 ‘하나뿐인 내편’을 시작했다. 사실 이 작품에서 중심을 둔 부분은 캐스팅이다. KBS 주말드라마가 이어온 전통에 누가 되지 않도록 훌륭한 연기자들을 모셨고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우 최수종이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KBS2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하나뿐인 내편’을 이끌어가는 주축인 최수종은 아내를 살리기 위해 우발적인 살인을 저지르고 멀리서 딸을 응원하는 주인공 강수일 역을 맡았다. 최수종은 “이 드라마를 선택하기 전에 악역에 대해서 많은 섭외가 왔었다. 악역은 역할에 대한 당위성이 없어서 선택하기가 어려웠다”며 “‘하나뿐인 내편’ 시놉시스를 읽는데 강수일이라는 캐릭터가 하는 행위에 당위성이 주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가족을 살리기 위해 우발적인 사건을 저지르고 불행해지는 아버지 강수일에 매력을 느꼈다. 강수일은 우리가 흔히 알 수 있는 아버지”라며 “이 작품이면 많은 분들이 공감을 할 수 있겠다, 우리의 이야기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배우 유이가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KBS2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유이는 “MBC ‘데릴남편 오작두’에 이어서 주말드라마를 연달아 하는 것에 부담감이 있었는데도 이 작품 선택한 이유 중 하나가 아버지(최수종)다. 최수종 선배님이 아버지로 캐스팅됐다는 말 듣고 무조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어디서 만난 적이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정말 편하고 호흡도 잘 맞는다. 아버지 눈빛을 보면 울컥하는 게 있다. 시놉시스를 볼 때는 극 중 도란이 수일(최수종 분)이 친아버지이며 살인자라는 걸 알았을 때 어떤 마음일지 알 것 같은 확고한 마음이 있었는데 지금은 마음이 흔들려서 혼란스럽다”며 최수종과 연기 호흡에 큰 애정을 보였다.

이에 대해 최수종은 “얼마 전에 추워질 때 강물에 들어가는 장면을 찍었다. 촬영할 때 유이 씨가 큰 수건 2장과 보온병, 핫팩 등을 바리바리 싸서 갖고 왔더라. 감기 걸리면 안 된다고 선물을 주고 갔다”고 부녀 호흡을 자랑했다.


배우 최수종(왼쪽부터), 유이, 이장우, 윤진이, 정은우, 나혜미, 박성훈이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KBS2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최수종은 “‘하나뿐인 내편’을 통해서 아버지다운 아버지 역할을 한다. 전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를 뛰어 넘어서 한 차원 높은 재미, 감동, 웃음, 눈물을 아우르려 모두가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그 어느 때보다 대본을 많이 읽고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유이는 “7년 전 ‘오작교 형제들’로 KBS 신인상을 받았다. ‘하나뿐인 내편’으로 모든 배우들이 좋은 상을 받았으면 좋겠고 우리 드라마가 KBS 드라마 역사상 최고 시청률로 잘 됐으면 좋겠다”고 자신감과 함께 욕심을 드러냈다.

‘하나뿐인 내편’은 오는 15일 오후 7시 55분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