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모스크바 공연 ‘성황’…유럽 투어 화려한 막 올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톤. / 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VICTON)이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유럽 투어의 막을 올렸다.

빅톤은 지난 11일 오후 8시(현지시각) ‘빅톤 퍼스트 유럽 투어 2018(VICTON FIRST EUROPE TOUR 2018)’의 첫 개최지인 모스크바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들은 본격 공연에 앞서 클럽 모스크바에서 ‘밋앤그릿(Meet&Greet)’ 행사를 열고 팬들과 악수회를 가졌다. 이 모습은 러시아 SNS인 ‘브콘탁테’의 K팝 채널에서 라이브로 방송돼 이목을 끌었다.

이후 빅톤은 데뷔곡 ‘왓 타임 이즈 잇 나우?(What time is it now?)’와 2집 타이틀곡 ‘아이즈 아이즈(EYEZ EYEZ)’를 부르며 공연의 시작을 알렸다. 오프닝 무대를 마친 빅톤은 서툴지만 정성껏 준비한 러시아어로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후 ‘아무렇지 않은 척’ ‘말도 안돼’ ‘나를 기억해’ ‘오월애’ 등을 열창했다. 카리스마 넘치는 안무와 무대 매너로 공연 내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팬들은 한국어로 노래를 따라 부르며 화답했다.

빅톤은 팬들을 위한 특별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관객 일부를 무대 위로 불러 사진을 찍거나 노래를 불러주는 등 진심 어린 팬 서비스로 감동을 선사했다. 멤버들은 “유럽 투어 첫 공연에 많은 이들이 와주셔서 정말 행복하다. 앞으로도 러시아에 자주 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빅톤은 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최근 프랑스 파리를 투어 개최지에 새롭게 추가했다. 총 8개 주요 도시를 돌며 콘서트를 열 예정이다. 오는 13일 영국 런던, 15일 스페인 마드리드, 16일 이탈리아 밀라노, 18일 프랑스 파리, 20일 오스트리아 빈, 22일 독일 에센을 거쳐 오는 23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투어를 마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