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KBS 공무원’ 별명, 영광이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최수종이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KBS2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배우 최수종이 KBS 공무원이라는 별명에 영광이라고 밝혔다.

KBS2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제작발표회가 12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최수종, 유이, 이장우, 윤진이, 나혜미, 박성훈, 정은우와 홍석구PD가 참석했다.

최수종은 ‘태조 왕건’ ‘임진왜란 1592’ ‘대왕의 꿈’ 등 굵직한 KBS 대하사극에 출연하면서 KBS 공무원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에 대해 최수종은 “KBS 공무원 소리 영광”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배우들이 능동적으로 활동한다고 하지만 처음에는 선택을 당하는 입장이다. 그전에는 수동적이었다가 그 후에야 능동적으로 행동하게 되는데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관리도 필요하고 여러 준비들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아내인 배우 하희라가 KBS2 일일드라마 ‘차달래 부인의 사랑’에 출연하고 있다는 것을 언급하며 “일일극은 하희라, 주말은 최수종이 책임진다고 하는데 연기 잘하는 선배님이 계시고 후배 배우들이 있는데 어떻게 그렇겠나”라며 “제작진과 배우들이 주말극 중 최고의 드라마로 꼽히는 작품을 넘어서는 좋은 작품을 만들어야겠다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